블로그 이전했습니다. 새로운 블로그는 http://miruel.tistory.com 입니다.

블로그 이사에 붙여... 블로그

안녕하십니까? 미루엘 입니다.

블로그에 제 이야기를 한 적은 별로 없지만, 오늘은 제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저... 나이 서른도 좀 넘은 놈이 우울증에 걸려 히키코모리가 되어 한 2년 넘게 처박혀 있었던 적이 있었지요.
그 사이 모아둔 돈도 다 써버리고... 통장에 남은 만오천원을 보면서, 생존의 위협까지 느껴야했던, 이래저래 마지막까지 몰렸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세상 모든 짐은 혼자 지고 있는 것처럼, 그 때는 사는 것에 아무 의미가 없었습니다. 참 불효자였지요, 그 사이 어머니 마음은 이미 다 썩어문드러진 것도 모르고.. 나 혼자 만의 세계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던...
정말 나이 처 먹고 철없던 시절이었습니다.

다시 세상에 나와 사람들과 부대끼며 살아야한다는 것이 너무 싫었죠.. 그래도 다시 나와야만 했었습니다. 

2008년 6월 23일.. 이 날은 제가 다시 세상에 나온 날입니다. 
간만에 연락된 친구가 소개해준 직장 첫 출근날이고, 마음 다잡으라고 미팅까지 시켜준 날이죠. 제게 아주 기념비적인 날입니다.
또, 제가 다시 열심히 살아보겠다고... 그 결심을 다잡기 위해 매주 한개라도 글을 올리자는 마음으로 제 블로그 <미루엘의 여행:그냥 살아가는 이야기...>를 시작한 날이죠. 
첫글이 "일단 다시 시작..."이고 두번째가 "새 업무를 위한 준비..."네요. 감회가 새롭습니다.

그런데, 어느새 3년 반이 흘렀습니다. 

매일 매일 열심히, 그리고 엄청난 퀄리티의 포스팅을 하셔서, 하루 수만명씩 방문객을 맞으시는 다른 분들에 비하면 새발의 피도 안되지만...  첫 달 방문객이 전부 100명을 약간 넘었는데 어느새 몇 십배이상 들러주시는 블로그가 되었네요. 대부분은 검색을 통해서 잠시 들러가시는 분들이긴 합니다만...

이글루스는 제게 고향같습니다. 블로그라는 것을 시작하게 해주었고, 세상에 다시 나올 수 있게 징검다리가 되어주었으니까요. 
그 사이 장가도 갔고 예쁜 아가를 기다리고 있으니 다시 태어난 거죠.
그래서, 정기적으로 찾아주시던, 잠시 지나가시던,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은 한분 한분 제게 너무나 소중한 분들이고, 이 블로그는 제게 아주 소중한 것 입니다.

블로그가 커(?)가면서 알량한 힛수에 마음이 살랑하기도 했었고, 그래서 네이버로 옮길까 생각도 했었지만.. 
이글루스 만의 그.. 순수한 분위기랄까? 그게 좋아서 옮기지 않았습니다. 고향을 떠나는 것 같은 마음이 우선 들었지요.
불편한게 있어도 참기도 했고, 건의를 위한 포스팅도 했고, 많이 포기도 했었지요. 화가나서 비꼬는 포스팅도 했었지요..

그러나, 이제 그만 자리를 옮겨야 할 것 같습니다. 표면적인 이사의 변은 '불편해서'입니다. 
몇 줄 안되는 코드하나 포스팅하려면 한참을 씨름해야 하지요. 그렇게 씨름하다보면 애초에 하고 싶은 이야기를 놓치기도 하고...
좋은 code highlighter 스크립트를 찾아서 블로그에 적용해볼까하고 스킨 에디터 이리저리 뒤져봤지만... 결국은 이글루스가 안된다고 하네요.

하지만, 무엇보다 이러저러한 불편한 것들 보다는 좋았던 바로 그 분위기의 변화? 그게 원인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아시는 바와 같이 그 사이 이글루스는 네이트에 합병이 되었지요. 이제는 어느정도 정리가 되어가면서 새 분위기를 만들어가고 있지만..
네이트와 합병되면서 한동안 넘쳐흘렀던 초딩스런 글들의 홍수와 넘쳐나던 스팸덧글러들, 점점 늘어가고 회원들간 반목을 유도하고 여론을 조작하는 정치성향의 포스트들, IT 벨리인지 자랑질 벨리인지.. 광고 포스팅도 넘쳐나고..

제가 처음 블로그를 개설했을 때의 순수하고 냉철하고, 중도를 지키는 분위기(홍보 담당자분들에게 "이글루스는 너무 까칠해서.."로 평 된다는 그런 분위기...) 와는 많이 달라졌지요.

새로 옮기는 블로그의 주소는 http://miruel.tistory.com 입니다.
티스토리는 스펙트럼이 너무 넓어서 특별히 이렇다는 분위기가 없다는 게 분위기라고 들었습니다만 어떨지 모르겠네요.

현 블로그를 폐쇄하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그러니 앞으로도 관리는 계속 해야하겠지만 주력은 저쪽이 되겠지요.
데이터를 모두 옮기려고 했는데 데이터 백업 및 복구가 안되더군요.

솔직히 저 무섭습니다. 블로그 옮기면 아마 소중한 찾아주시던 분들이 거의 없어지겠지요. 다시 세상에 나오는 기분입니다...
블로그 개설 이유를 계속 할 수 있도록. 잘 될 수 있도록.. 용기를 가질 수 있도록 빌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미루엘 드림.



[C++팁] for_each() 함수 확장하기. 프로그래밍


for_each 함수는.. 쓰다 보면 매우 편하다. 아래는 평소 자주 사용하는 아주 유용한 템플릿 함수..

template<class T>
void for_each_delete(T * item)
{
    delete item;
}

그런데 어찌 보면 for_each() 함수는 계륵이다.

파라미터로 전달하는 함수로 void (item type) 의 형태만 사용이 가능해서 아래와 같이 파라미터가 두 개인 함수는 for_each() 와 함께 사용이 불가하다.

void func_with_param(Item * item, int value)
{
    item->method(value);
}

물론 함수 대신 operator()를 오버로딩한 객체를 전달하면 되지만, 이건 배보다 배꼽이 커지는 경우. 그냥 for loop 타이핑하는게 더 빠르다..

Java의 Anonymous class와 비슷한 lamda 함수를 쓰면 되지만, C++0x부터 사용이 가능하니 컴파일러가 지원하지 않으면 안된다.

for_each 함수를 아래와 같이 좀 확장해서 어딘가에 정의해 두면 파라미터를 전달하는 형태의 함수를 사용 할 수 있다..

namespace std
{

template<class InputIterator, class Function, class P1>
Function for_each(InputIterator first, InputIterator last, Function f, P1 p1)
{
    for (; first != last; ++first)
        f(*first, p1);
    return f;
}

template<class InputIterator, class Function, class P1, class P2>
Function for_each(InputIterator first, InputIterator last, Function f, P1 p1, P2 p2)
{
    for (; first != last; ++first)
        f(*first, p1, p2);
    return f;
}

template<class InputIterator, class Function, class P1, class P2, class P3>
Function for_each(InputIterator first, InputIterator last, Function f, P1 p1, P2 p2, P3 p3)
{
    for (; first != last; ++first)
        f(*first, p1, p2, p3);
    return f;
}

}

사용예..

for_each(array.begin(), array.end(), func_with_param, 3);


구글 크롬판 ActiveX - Native Client.. 프로그래밍

구글 크롬에서 동작하는 구글판 ActiveX라 할 수 있는 Native Client 라는 것이 있다.

아... "그렇게 욕을 처먹는 ActiveX 같은 것이 또!!! 그것도 구글에서 나온다니!!!!".. 하고 좌절하기 전에 뭐가 다른지 살펴보자.
아직은 프로젝트 초기 단계이긴 하지만, SDK와 샘플코드가 이미 제공되고 있기 때문에... 둘러볼 수 있을 정도의 진척은 있는 편이다.

https://developers.google.com/native-client/ 여기가 메인 홈페이지. 
https://developers.google.com/native-client/sdk/examples 여기가면 SDK와 데모를 살펴볼 수 있다.


구글은 이게 왜 필요한가?란 의문에 다음과 같이 답을 한다.  
  • Graphics, audio, and much more: 플러그인 의존 없이 2D, 3D, 오디오, 마우스, 키보드, 멀티스레딩, 빠른 메모리 엑세스가 가능해진다.
  • Portability: 한번 프로그램을 짜면 Windows, Linux, Mac 에서 실행이 가능하고 조만간 Chrome OS에서도 실행이 가능해진다.
  • Security: 데스크탑 어플이나, 브라우저 플러그인을 까는 것은 사용자 정보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 
  • Easy migration path to the web: 오래된 데스크탑 어플리케이션을 웹으로 변환 바로 배포가 가능하다.
  • Performance: 성능!!
요약하자면.. "전통적인 웹환경에 성능과 플러그인이 필요하지도 않고 안전한 프레임워크를 추가로 제공" 하겠다는게 목표.

"This framework offers the safety of traditional web apps in addition to the performance benefits of native compiled code, without requiring users to install a plugin." 

말은 좋은데... 결국 ActiveX 때랑 같은 이야기...

그러면 다른 점들을 살펴보자..

첫째, ActiveX 때 가장 크게 욕을 먹은게 바로 보안문제인데.. 

이 문제를 구글은 "Binary validation"과 "완전한 Sand box"를 제공하는 것으로 해결하고 있다.

쉽게 이야기 하면 각각의 Natvie client 모듈 별로 가상 VM을 제공하고 호출 가능한 함수는 VM에서 지원하는 것만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것. VM에서 로딩 시 바이너리 인스트럭션을 검사해서 유해 코드를 걸러내고, 변형 등의 인증과, 보안 및 권한 제어 함으로서 보안을 실현한다. 
(앗 우리 Java가 이야기 하고 있었나?  Native 이야기를 하고 있던 것 같은데.....)

VM이 제공하는 API는 "Pepper API"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고 File I/O, Grpahic, Audio, HTML 연동 관련 기능들만 제공된다.
관련 제한 사항은 다음과 같다.

  • no direct IDE debugger (yet)
  • no support for hardware exceptions
  • no support for inline assembly
  • no support for process creation / subprocesses
  • no support for networking sockets
  • no support for synchronous I/O (blocking)
  • no support for high performance timers
  • no support for query to available memory
  • Pepper API calls (described below) must come from the main thread

ActiveX의 경우 샌드박스가 아예 없었기에 ActiveX에서 로컬 파일 시스템을 마구 뒤질 수 있었고..
인증서 방식을 채택해서 전송 중 변형만 체크했기에, VeriSign만 돈을 벌었고.. Microsoft.con 의 이름으로 사인된 가짜 ActiveX 바이러스들이 창궐했었....








두번째로 ActiveX와 다른 점은 멀티 플랫폼을 지원 한다는 것.

라고는 하지만 Chrome위에서 동작하니 크롬이 포팅되는 곳은 다 실행이 가능하다는 것이겠지.. Linux, Mac, Windows에서 현재 실행이 가능하고 향후 크롬OS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한다.

그런데 아키텍처는? x86만 지원하는거? ARM은? FAQ에서 답을 찾았는데...

What are the supported instruction set architectures? Will Native Client modules run only on Intel/AMD x86 processors? If so, why are you putting architecture-dependent technology on the web?
Right now, Native Client modules run only on the x86-32 and x86-64 architectures, but an important goal of Native Client is to be platform-independent. We are developing a technology called Portable Native Client (PDF) that will provide an instruction-set-neutral format. With Portable Native Client we believe we can deliver a system that has comparable portability to JavaScript. The web is better when it's platform-independent, and we'd like it to stay that way.

현재는 x86만 지원하지만, 향후 "Portable Native Client"의 개발이 마무리 되면 다른 아키텍처도 지원할 예정이란다.

이건, 슈도 인스트럭션을 생성한단다.. 




익숙한 단어 LLVM 이 보인다.

LLVM은 Low Level Virtual Machine이라고 해서 쉽게 이야기하면, 자바와 비슷한 VM 이라고 볼 수 있는데..... 

설명하자면 길어지니까....



결론적으로...

Native이긴 한데.... C/C++이긴 한데... 언어만 Native이고 결론은 VM인 Java나 .NET과 비슷하다는 이야기. (앗, 속은건가???)

어쨌든, ActiveX의 문제들을 해결하고 장점을 취한 것인데.. 결과는 두고 봐야 하지 않을까? ActiveX도 나올때는 장미빛이었으니까.

오해가 있을까봐 한가지만 이야기 하자면!!!
LLVM은 최적화 하기에 따라서 실제 컴파일러가 바로 생성하는 Native Code 보다 더 빠르게 동작할 수'도' 있다
어쨌든 최종 실행되는 산출물은 네이티브 코드라는 점은 변함이 없고, LLVM은 "최적 실행"에만 초점을 맞추면 되니까.
더구나, Fortran, Pascal 같은 다른 언어의 사용도 가능해진다. 컴파일러가 LLVM용 코드를 생성하면 되니까.


[공연] '난타' .. 기대와는 달랐다. 영화/도서 감상 로그


<이미지 출처 http://nanta.i-pmc.co.kr>

1997년부터 12년이 넘는 기간동안 장기공연 중이고 전용관이 서울에만 3개가 있는 그 유명한 송승환씨의 장수 공연 <난타>. 
어지간한 사람들은 버~~~~얼써 다 봤을 그 공연을 오늘 드디어 봤다.

오늘 본 극장은 난타 전용 극장, 난타-홍대.

<이미지 출처 http://nanta.i-pmc.co.kr>

회사 땡치자마자 미친듯이 달려갔지만, 찾기가 어찌나 어려운지 이리 저리 헤메다 공연시작 10분전에 겨우 도착했다. 먼저 도착해있던 아내는 시간에 못 올까봐 안전부절.
도착해보니 말끔한 위 사진과는 달리 건물은 아직 공사 중, 엘리베이터는 퍼런 프라스틱 커버가 덕지덕지 테이프로 붙어 있었다.

오늘의 공연팀은 퍼플팀의 공연으로 좌석은 S석, 맨 앞줄. 무대 중앙에서 조금 왼쪽.


최근에 포스팅 했듯이 <여성난타 드럼캣>을 보고, 타악 공연자체는 나쁘지 않았지만 흥에 겹기를 강요하는 그 느낌에 조금은 실망했었기에 오늘의 공연은 매우 기대가 컸다.

결론은 또 실망. OTL..

개그도 있고, 드라마도 있....(긴 했지..), 매끈한 복부를 드러낸 배꼽티의 아름다운 여배우도 있고, 불쑈와 무대 전체를 가득 채우며 날아다니는 각종 야채조각들 같은 신선한 볼거리도 많았고, 관객참여도 있었고, 심지어 아내가 무대에도 올라갔었다. 

그런데도 실망한 거다... 가만히 생각해봤다. 왜 그럴까? 

집에오는 내내 생각하다 내린 결론은 <난타>라는 말의 의미가 주는 타악, 리듬감, .. 그런걸 무의식 중에 기대했던 것 같다. 

마치 사물놀이나 예전에 제주도 아프리카 전시관에서 두 시간을 기다려서 본 아프리카 타악 공연같은.. 가만히 있으려고 해도 절로 몸이 반응하는 타악만의 매력이랄까..그런 것을 기대했던 것 같다. 말이 나와서 말인데 아프라카 전시관에서 본 자마이카 팀의 공연은 정말 최고였다.

<난타>는 그런 '음악' 공연은 아니다. 김덕수의 <사물놀이>는 '음악'이 주제지만, <난타>는 '퍼포먼스', 즉 '볼거리'가 주제다.

퍼포먼스라는 점에서 보면 <난타>는 확실히 그 이전에 없던 새로운 볼거리다. 위에서도 말한 것 말고도 많은 볼거리가 있다.
더구나, 매우 한국적이다. 사물놀이를 연상시키는 4명의 타악연주, 마당놀이를 연상시키는 스토리와 관객 참여, 잡다한 물건으로 하는 오고무, 간만에 보는 상모돌리기 등등에 마술과 무술까지 각종 화려한 볼거리들이 계속 등장한다.

그런데, 한번 더 볼래? 하면 ... 유감스럽지만 '아니오'라고 말할 것 같다. 

좋게 말하자면 매우 한국적이면서도 볼거리가 많은 퓨전 퍼포먼스 공연, 
나쁘게 말하자면 극장을 가득 매운 외국 여행자들을 위한 매우 한국적인게 많이 들어간.. 1회성 관광상품. ... 그런 느낌 때문에.



[도서] 강철군화 - 100년전 나꼼수 영화/도서 감상 로그

강철군화
잭 런던 지음, 곽영미 옮김 / 궁리
나의 점수 : ★

100년 전 나꼼수



80년대 금서였던 이 책의 줄거리야 너무나 잘 알려진 내용이라 따로 요약은 하지 않는다.

개인적으로 책의 내용을 대충 알고 있었는데, 옆 동료가 권해줘서 읽다가 "아~그 책이었군"하고 읽은 책인데..
"피"로 대변되는 극단을 달리는 표현들과 지극히 나만 옳다는 단순한 주장에 보는 내내 읽기가 불편했다.

주제는 명확하다. 지극히 사회주의적인 혁명에의 세레나데. 저자의 다른 책인<계급투쟁> 또한 유명한 책.

"여러분의 계급이 경영을 잘못했다는 고발에는 왜 답을 하지 않습니까?"
"답은 필요 없네" ... "자, 이것이 우리의 답이네. (중략) 포탄과 파편의 굉음과 기관총 소리가 우리의 답이 될 것이네."
"선거일에 우리는 표로 당신네 정부를 빼앗을 겁입니다."
".. 그러니까 당신들이 투표함을 통해 권력을 잡았는데도 우리가 권력을 넘겨주려 하지 않는다면 어쩔 텐가?"
"우리도 탄알로 답을 할 것입니다."

오랜 세월 금서가 되면서 까지 이 책이 주목을 받은 이유는, 실제 혁명이 일어나기 전에 쓰인 허구의 내용이 실제 혁명기에 대부분 그대로 재현이 되었다는 점이다. 더불어 이 책이 비난 받는 이유는 혁명을 위해선 혁명의 대상이었던 민중까지 무시하는 너무나 편향된 시선.. 이었다는 점.. 으로 이래저래 유명한 책이고 위험한 책이다.

1908년에 쓴 이 책의 내용이 그 간의 역사와 어느정도 맞았다 하더라도... 실제 역사에 비춘, 현재의 시점으로 보면.. 다 틀렸다.

가까운 부카니스탄으로부터, 체게바라의 쿠바, 구 소련, 보리스 옐친 이후로 계속 독재로 보이는 러시아, 최근의 민주화 운동으로 알려진 이집트, 시리아, 등 중동의 각 국가... 돈이 안되니 국제 사회에 언급조차 되지 않는 아프리카의 수많은 독재자들, 대학살을 저지른 동남아 공산정권 등... 실제 혁명이 일어났지만, 원래의 자본가 계급보다 더한 독재자들이 된 놈들이 부지기수, 줄줄이 한도 끝도 없이 나온다. 
노동자들은 누가 정권을 잡던 최악의 피해자.

이에 반해 역사적으로 눈치 빠른 자본가들은 단순한 착취에서 벗어나 노동자 계급간의 반목을 부추기는(비정규직 같은) 수법과 운동권 출신 정치인과 같은, 또 "이 책의 저자와 같은" 과격 분자들을 오히려 끌어안는 수법, 사법고시 처럼 극히 소수지만 엘리베이팅을 허용하는 방법, 사실은 계급간의 차이를 공공히하는 수단으로서의 오블리스 노블리제 등... 매우 정교한 방법으로 기득권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흘러왔다.

이미 힘으로 눌러봐야 터지기만 한다는 것을 깨달은지 오래다. 
이건 계급간의 투쟁뿐 아니라 국가 대 국가간에서도 나타난 현상으로 식민지를 만들어 직접통치하느니, 우호 정권을 세우고, 원조와 경제협약을 통하여 산업시설을 파괴하고 스스로의 자립을 막는 방향이 더 안전한 방법이라고 깨달은 것과 같은 이치다.

이 책의 혁명에 대한 주장은, 현재로선 혁명이 어떻게 실패했는가를 확인하는 기준.. 외에는 쓸데가 없다.


흥미로운 점은 이 책의 저자인 잭런던의 약력인데..

어린시절 11세부터 공장에 끌려가 착취를 당하고, 그 경험에 독학으로 자수성가를 이룬 사람으로 그 인생에 비추어 사회주의 활동을 하고 그 방면 많은 저술을 한 사람인데... 15세에는 양식장을 터는 해적질을 하였고, 20세 무렵 사회당에 입당하며 독학을 시작했고, 25세 무렵 이미 저술로 기반을 잡았고, 30세 무렵에는 각 저술의 인세와 강연으로 바쁜 생활을 했고, 본인이 설계한 초호화 요트로 세계여행을 떠났으며, 32세에 <강철군화>를 출간하고, 40세에 사회당을 탈당했다.

그러니까, 그가 이 책을 출간한 32세는 이미 그가 이 책에서 그토록 비난한 자본가 계급의 일원이었고, 그는 혁명을 상업적으로 팔아먹은 인간이었다는 거지.. 

100년 전 나꼼수랄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구글검색창

맞춤검색